연탄 한 장 — 안도현
一块煤砖 — 安度眩


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
虽然还有许许多多的说法,


삶이란
所谓的生活,


나 아닌 그 누구에게
就是不为我为了什么人,


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
心甘情愿化为一块煤砖,


방구들 선득선득해지는 날부터 이듬해 봄까지
从火炕变凉开始直到来年春天,


조선팔도 거리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은
朝鲜八道的街上最美的风景,


연탄차가 부룽부룽
据说是拉煤砖的车轰隆轰隆,


힘쓰며 언덕길 오르는 거라네.
用力爬上坡的光景。



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 듯이
似乎知道自己要做的事,


연탄은, 일단 제 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
煤砖,只要火点燃到身上,


하염없이 뜨거워지는 것
就会漫无边际地火热起来,


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.
虽然每天吃着热饭和汤却未曾察觉。


온몸으로 사랑하고 나먼
因为惧怕用尽全身爱过一回,


한 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 게 두려워
然后凄凉地化作一堆灰烬,


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.
至今我没能成为谁的一块煤砖。


생각하면
想一想,


삶이란 나를 산산이 으깨는일
所谓的生活,就是粉碎自己的事,


눈 내려 세상이 미끄러운 어느 이른 아침에
我却从未想过,下雪后世界滑溜溜的某个清晨,


나 아닌 그 누가 마음 놓고 걸어갈
不是为我为别人,


그 길을 만들 줄도 못랐었네, 나는.
铺一条能放心行走的路。


연탄:煤饼。蜂窝煤。

연탄가스 중독사고.
煤气中毒事故。

하염없이:呆呆地。愣愣的。漫无边际地。蹉跎。


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걷잡을 수 없다.
难以控制止不住的泪水。